1-title_bg.jpg



Home > 문화활동 > 독서회

 
작성일 : 20-03-10 16:06
독서회저널(283호) - <외로운 사람끼리 배추적을 먹었다> 김서령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91  

외로운 사람끼리 배추적을 먹었다       

 

                                                                                              김서령

 

글쓴이 김서령. 단아하고 영롱한 글, 단 맛이 돌고 향기있는 표현들, 문장이 아름다워 자꾸 뒤돌아보게 하는 보석 같은 낱말들.

그러나 지금 그는 영롱한 빛이 되어 홀연히 우리 곁을 떠나  다시는 그를 볼 수 없습니다.

기름 내음이 돌면 부엌은 금방 잔칫집 처럼 은성해 진다. 치마꼬리가 불이나게 바삐 돌아가면 뱃속에서는 절로 웃음이 퐁퐁 솟는다.

맑은 간장에 파 마늘 다져넣고 고춧가루 참기름을  살짝 쳐 양념간장을 만드는건 엄마 몫이다.”

<배추적을 먹었다>에 나오는 문장입니다.. 금방이라도 배추적 한 젓가락이 입으로 들어올 듯한 묘사여서 깜짝 놀랍니다..

부엌에서 일어나는 모든 현상을 매일매일 우리가 살아내는 삶의 방식에 비유합니다.

세상에 에너지 불변의 법칙과 똑 같은 정성 불변의 법칙이 있다는 것을 믿는다.

사람이 누군가에게 들인 정성은 눈에 보이지 않을지 언정 결코 사라지지 않고 우주 공간안에 총량 그대로 머물러 있다는 믿음이다.”

그 정성이 일상으로 구현되는 것이 음식이고 그 음식의 본질은 기본이 바로 장이다.”라고 말하는 작가는 햇장을 흡사 봄에 부는 바람결이라고 했습니다.

춘 삼월 다사로워진 봄볕아래서 햇장 보시기의 오방색과 마주 앉을 때에 내게는 비로소 봄이 시작되었다.

한 숟갈 입안에 흘려 넣으면 뱃속에서부터 실핏줄 구석구석까지 약동하는 봄 기운이 퍼져 나갔다.

그럴 때 뒷 뜰에선 살구꽃이 툭툭 소리를 내며 벌어졌고 앞 산에선 뻐꾸기가 뻐꾹뻐꾹 의젓하게 울었다.”

봄을 이렇게 맛깔 나게. 구사하는 문장을 보았을까?

 

불루베리 베이글에 크림치즈를 담뿍 발라 창가에 앉습니다.

그 새 살풋 녹은 봄 바람이 코끝에 와 닿습니다.

봄이 어느새 어깨에 내려와 앉습니다..   따스하고 보송한 봄입니다.

                                                              - 도서추천위원 : 김경심 -


 
   


협회개요 인사말 임원소개 사업소개 협회소 조직도 오시는길 생애설계 생애설계 생애설계뉴스 전문가칼럼 도서자료 생애설계사 생애설계 자격증 자격시 커리큘럼 회원공간 가입안내 회원사안내 회원동 Help Desk FAQ Q&A 공지사항 생애설계교육지원사업 생애설계교육 생애설계강사 MyPage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회원가입 비밀번호 찾기 협회개요 인사말 임원소개 사업소개 협회소 조직도 오시는길 생애설계 생애설계 생애설계뉴스 전문가칼럼 도서자료 생애설계사 생애설계 자격증 자격시 커리큘럼 회원공간 가입안내 회원사안내 회원동 Help Desk FAQ Q&A 공지사항 생애설계교육지원사업 생애설계교육 생애설계강사 MyPage 로그아웃 마이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