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title_bg.jpg



Home > 문화활동 > 독서회

 
작성일 : 19-11-06 17:39
독서회저널(279호) - <쾌락독서> 문유석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6  

쾌락독서

                                                    지은이: 문유석

 

"나는 왠지 김연수 하면 동시에 김영하가 같이 떠 오른다.

김연수가 수줍고 순둥 순둥한 고양이 느낌이 강하다면 김영하는 성격 나쁘고 까칠한 고양이 같아서 매력있다. 김영하의 글은 감성 과잉이라고는 1도 없는 쌀쌀맞음과 감탄스러울 정도의 이지적인 매력이 특징이다."

 

이 책의 작가 문유석은 현재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입니다.

소문난 다독가로, 1997년부터 판사로 일하면서 일을 통해 비로소 사람과 세상을 배우고 있다면서 컬럼 <전국의 부장님들께 감히 드리는 글>로 전 국민적 공감을 불러 일으켰으며, Jtbc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의 대본을 직접 집필했고  <개인주의자 선언, 판사유감>등의 저서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현직 판사입니다.

 

"책을 읽는다는 것은 커피 두잔 값으로 타인의 삶 중에서 가장 빛나는 조각들을 엿보는 것이다."라면서 독서는 아무도 침범할 수 없는 '나만의 사유'를 만드는 시간으로 남의 시선을  의식하고 허세나 강박감에 쫓겨 책을 읽어서는 안된다고 지적합니다.

저자는 내가 재밉고 즐거우면 그것으로 만족해야 한다면서 <슬램덩크>가 안겨준 뭉클함, 김용과 무라카미 하루키를 비롯 황현상 시드니셀던 스티븐 핑커 등 수많은 작가들의 작품을 재밉고 유쾌하게 풀어내고 있습니다.

하루키의 <여자 없는 남자들>이라는 소설속에 비틀즈의 'yesterday'를 주인공 기타루는 일본어로 그것도 간사이 사투리로 "어제는/ 내일의 그저께고, 그저께의 내일이라네..." 라고 부른다면서 하루키만의 엉뚱한 유머에 허를 찔리곤 했다며 왜 그가 유명작가인지 알 것 같다고 술회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독서의 중요성'에 대해 무수히 강조하지만 습관으로 받아들이기엔 쉬운 일이

아닌것 같습니다. 가을의 풍광 때문에 가만히 앉아 책읽기가 어려운 요즈음, 이 책을 통해 '맛깔난 책 읽기의 즐거움' 공감하시기 바랍니다.

 

                                  - 도서추천위원 : 최혜숙 -


 
 


협회개요 인사말 임원소개 사업소개 협회소 조직도 오시는길 생애설계 생애설계 생애설계뉴스 전문가칼럼 도서자료 생애설계사 생애설계 자격증 자격시 커리큘럼 회원공간 가입안내 회원사안내 회원동 Help Desk FAQ Q&A 공지사항 생애설계교육지원사업 생애설계교육 생애설계강사 MyPage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회원가입 비밀번호 찾기 협회개요 인사말 임원소개 사업소개 협회소 조직도 오시는길 생애설계 생애설계 생애설계뉴스 전문가칼럼 도서자료 생애설계사 생애설계 자격증 자격시 커리큘럼 회원공간 가입안내 회원사안내 회원동 Help Desk FAQ Q&A 공지사항 생애설계교육지원사업 생애설계교육 생애설계강사 MyPage 로그아웃 마이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