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title_bg.jpg



Home > 문화활동 > 독서회

 
작성일 : 17-04-21 14:24
독서회저널(257호) - <시를 잊은 그대에게> 정재찬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266  


 

시를 잊은 그대에게

                                                                                     지은이 정재찬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 속 키팅 교수를 꿈꾸며, 공대생들과 함께 시를 읽기 시작한 한양대 국어교육과 정재찬 교수, 공대생의 가슴을 울린 시 강의를 책으로 엮었다.

 

.고등학교 교과서를 수차례 집필하고, 미래의 국어교사들을 가르쳐 온 정교수는 인스턴트에 길들여진 젊은이들에게 시의 깊은 맛을 전달하기 위해선 새로운 레서피가 필요했다.

가요와 가곡, 그림과 사진, 영화와 광고 등 다양한 재료와 스토리에 시를 버무린 일종의 퓨전 음식이라 할까. 그것을 어떤 날은 살짝 추억에 담갔다가 어느 날은 역사와 철학에 곁들여 음미해 보도록 전달하다 보니, 그들에게 점차 시 읽기의 즐거움과 감동을 주게 되었다.

 

정교수는 영화 속 키팅 선생의 말을 빌려 시를 진짜 만나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다.

의술, 법률, 사업, 기술, 이 모두 고귀한 일이고 생을 사는데 꼭 필요한 것이지만, , 아름 다움, 낭만, 사랑, 이런 것이야말로 우리가 살아가는 이유인 것을..”

 

김소월, 김춘수, 신경림, 김광균, 김수영, 윤동주, 유치환, 이영도, 기형도, 황지우, 함민복 등 우리 시대를 풍미한 최고의 현대시들을 쉽고 즐겁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해석하는 눈을 갖 게 해 준다.

 

무엇보다 우리 협회 김영자 재정위원장의 부친이신 김광균 시인의 <설야> <눈오는 밤의 시>, <장곡천정에 오는 눈> 에 대한 시 해석과 삶에 대한 진솔한 내용이 집중적으로 다뤄지 고 있어 반가운 마음으로 달게 읽었다. <설야> 속 밤눈의 속성, 고요함에 대한 표현의 묘미 에 대한 발견에 시 읽는 참맛에 젖었다. 예전에 읽었던 시집을 다시 꺼내보고 싶은 욕구가 슬그머니 생기는 건 무엇일까. <시의 힘>인 것 같다.

 

, 그것은 타협하지 않은 양심이며, 내부 깊숙이 고인 시적 욕망을 정직하게 드러내고 토 해내는 아니 저절로 터져 나오는 시인의 살아있는 목소리에 다시 귀 기울이며, 잊고 있던 시 한 편과 유쾌하게 대면해 보자.

 

                                                                          도서추천위원 홍 성 애


 

 


 
   


협회개요 인사말 임원소개 사업소개 협회소 조직도 오시는길 생애설계 생애설계 생애설계뉴스 전문가칼럼 도서자료 생애설계사 생애설계 자격증 자격시 커리큘럼 회원공간 가입안내 회원사안내 회원동 Help Desk FAQ Q&A 공지사항 생애설계교육지원사업 생애설계교육 생애설계강사 MyPage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회원가입 비밀번호 찾기 협회개요 인사말 임원소개 사업소개 협회소 조직도 오시는길 생애설계 생애설계 생애설계뉴스 전문가칼럼 도서자료 생애설계사 생애설계 자격증 자격시 커리큘럼 회원공간 가입안내 회원사안내 회원동 Help Desk FAQ Q&A 공지사항 생애설계교육지원사업 생애설계교육 생애설계강사 MyPage 로그아웃 마이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