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title_bg.jpg



Home > 문화활동 > 독서회

 
작성일 : 21-10-12 10:39
독서회저널(299호) - <아름다움, 그 숨은 숨결> 마종기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32  

아름다움, 그 숨은 숨결

                                                                   

지은이 : 마종기

나는 내 시를 누가 먹어버리거나 숨쉬어버려서 그대로 없어졌으면 좋겠습니다. 내 시가 잠시라도 그 사람의 몸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마종기 시인의 바램대로 시를 읊는 순간 몸이 된 시가 있었지요.

 

우리가 모두 떠난 뒤/ 내 영혼이 당신 옆을 스치면/ 설마라도 봄 나뭇가지 흔드는/ 바람이라고 생각지는 마/ 가끔 바람부는 쪽으로 귀 기울이면/ 착한 당신 피곤해져도 잊지 마/ 아득하게 멀리서 오는 바람의 말을.

 

1970년대 쓴 시 바람의 말중 이 구절은 언제 읽어도 마음을 흔들어대는 인생 시입니다.

 

이 책은 제24회 한국가톨릭문학상을 탄 예술 산문입니다.

이제까지 의사이자 시인으로 미국에서 죽어가는 환자와 사랑하는 이들과의 예기치 못했던 작별을 겪기도 한 마종기 시인은 모국어로 시를 쓰고 창작활동을 통해 외로움과 향수를 달래며 묵직한 물음을 던지고 있습니다.

 

마시인을 위로한 수많은 모티브의 예술작품과 문학적 영감을 준 예술가들, 그리고 시적 행간 속에 고여 있던 눈물과 기쁨의 기억들, 인생에 대한 성찰, 모국에 대한 절절한 그리움 등 한 문장 한 문장 마시인의 다정하면서도 결곡한 목소리에 사로잡힙니다.

 

무엇이 지친 우리를 이보다 더 위로할 수 있을까요. 읽는 내내 한 사람의 선한 의지를 생각했습니다.”

마시인이 특별히 아끼는 젊은 시인 유희경씨의 예찬입니다.

 

꿈꾸는 사람만이 자신을 소유한다.”고 한 마시인의 구원처럼

이 가을, 바람의 말을 기억하며 움츠렸던 날개를 활짝 펼쳐봐야겠습니다.

 

                                      

      - 도서추천위원 : 홍성애


 
   


협회개요 인사말 임원소개 사업소개 협회소 조직도 오시는길 생애설계 생애설계 생애설계뉴스 전문가칼럼 도서자료 생애설계사 생애설계 자격증 자격시 커리큘럼 회원공간 가입안내 회원사안내 회원동 Help Desk FAQ Q&A 공지사항 생애설계교육지원사업 생애설계교육 생애설계강사 MyPage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회원가입 비밀번호 찾기 협회개요 인사말 임원소개 사업소개 협회소 조직도 오시는길 생애설계 생애설계 생애설계뉴스 전문가칼럼 도서자료 생애설계사 생애설계 자격증 자격시 커리큘럼 회원공간 가입안내 회원사안내 회원동 Help Desk FAQ Q&A 공지사항 생애설계교육지원사업 생애설계교육 생애설계강사 MyPage 로그아웃 마이페이지